'우리는 열혈사이다' 김성균 "김남길, 내게 자꾸 집착해"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4-26 00:54: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601002460300119441.jpg
'우리는 열혈사이다' 김성균 "집착하는 김남길 고발한다"/ SBS '열혈사제-우리는 열혈사이다' 방송 캡처

'우리는 열혈사이다' 김남길과 김성균의 브로멘스가 눈길을 끌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열혈사제 특집-우리는 열혈 사이다'에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열혈사제' 배우들이 출연해 촬영 비화를 공개했다.

이날 금새록은 제작진과 사전인터뷰에서 "김남길과 김성균의 사이가 수상하다. 둘이 너무 애틋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성균은 "집착하는 김남길을 고발한다"며 "자꾸 졸졸 따라다니고 분장실에도 자기 옆에 있으라 그런다. 나 없으면 밥 못 먹는다 그러고 맨날 자기 집에 와서 자고 가라고 그런다. 집착이 좀 심하다"라고 폭로했다.

스튜디오에 자리한 MC강호동이 이와 대해 묻자 김남길은 "김성균이 좋다"고 대답했다.

그는 "김성균이 아는 지인과 내가 아는 지인이 겹쳐서 촬영 전부터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면서 "촬영장에서 김성균 집까지 거리가 멀어서 모텔에서 같이 묵은 적이 있다. 이후부터 나를 멀리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이하늬는 "이 동갑이라 친구 배우라서 서로 되게 반가워한다. 눈꼴 시리다. 내가 있는데도 서로를 그렇게 찾는다. 식성도 너무 잘 맞아서 둘이서 주변 국밥집을 다 돌았더라"고 전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