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건강 악화 논란' 불식… 하루에 13개국 지도자 만나

강보한 기자

입력 2019-04-26 13:25: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601002478700120481.jpg
중국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 개막식이 26일 개최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연단에 올라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제기된 건강악화설을 불식시키려는 듯 하루에 13개국 지도자를 차례대로 접견해 건재함을 보였다.

중국 공산당 신문망은 26일 공식 위챗(웨이신) 계정에 "어제 시 주석은 도대체 얼마나 바빴을까"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고 인민일보 지면을 공개했다.

해당 인민일보 지면에서는 1면 머릿기사 등 "시 주석이 ○○○ 대통령(또는 총리)과 회견했다"는 제목의 기사 13건을 채워 놓았다. 

2면에서는 시 주석과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외국 정상들이 각각 악수하는 사진 13장이 실렸다.

이들 지도자는 25∼27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을 찾았다.

시 주석은 26일 국가회의중심에서 열린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막식 연설에도 평소보다 어두운 안색이기는 했지만, 전혀 다리를 저는 모습 없이 평상시와 같은 자세로 등장해 연설을 소화했다.

시 주석은 지난 23일 칭다오 인근 해상에서 열린 해군 70주년 기념 관함식에서 다소 부자연스러운 걸음걸이가 포착됐다. 지난달 프랑스를 방문했을 때도 다리를 저는 듯한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이 때문에 서방의 외교관과 중국 관측통들 사이에서는 올해 6월 만 66세를 맞는 시 주석의 건강 상태에 대한 추측이 나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중화권 매체는 시 주석이 고혈압이나 허리 디스크, 당뇨병 등에 걸린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표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의 관영 매체들은 시 주석의 건강 문제에 대한 소문에 대해선 일절 보도하지 않고 있다.

/강보한기자 kbh@kyeongin.com

강보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