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1주년 하루 앞두고…남북연락사무소 소장회의 9주째 불발

北김광성 소장대리 근무중인데도 '무산'…통일부 "여러가지 상황 고려"

연합뉴스

입력 2019-04-26 16:33:4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601002489000121091.jpg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판문점 선언으로 합의된 지 140일 만인 14일 개성공단에서 문을 열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한반도기가 내걸려있다. /연합뉴스=사진공동취재단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정례 협의 채널인 소장회의가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하루 앞둔 26일에도 무산됐다.

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무산된 것은 9주째로, 특히 남측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의 회의 파트너 역할을 해온 북측 소장대리가 근무 중임에도 회의가 불발돼 이례적인 상황이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천 차관이 연락사무소로 정상 출근해 근무 중이라며 "오늘 소장회의는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남북 간 합의에 따라서 개최를 하지 않기로 정해졌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북측의 전종수 소장은 이번에 소장회의에 참석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점을 우리 측에 미리 통보했다"며 "현재 북측에는 김광성 소장대리가 현지에서 근무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누구의 주장에 따라서 회의가 열리지 않게 된 것이냐'는 질문에 "일방의 주장이 아니라 남북 간 협의와 합의에 따라서 오늘 소장회의는 개최하지 않는 것으로 정리가 됐다"고 답했다.

남북은 이날 오전 정례 연락대표 접촉에서 소장회의를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성 북측 소장대리는 지난달 22일 북측의 연락사무소 철수 뒤 한동안 자리를 비웠다가 이번 주부터 복귀해 근무 중이다.

남북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전인 지난 2월 22일을 마지막으로 소장회의를 열지 못했다. 3·1절과 세계 여성의 날(3월 8일), 청명(4월 5일) 등 남북의 공휴일도 이어졌고, 전종수 소장이 개성에 내려오지 않거나 당초 상주하던 북측 소장대리들도 자리를 비웠다.

그러나 북측 소장대리가 자리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장회의가 무산된 것은 최근 회의가 중단된 이래 처음이다.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이라는 의미있는 시점을 앞두고도 회의가 또다시 불발된 데는 소강상태인 남북관계와 최근 남측 정부에 대한 북측의 불편한 심기 등이 반영됐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는 김광성 소장대리가 소장회의 재개에 대해 명확한 지침을 받지 못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있다.

천해성 차관은 이날 개성에서 귀환 후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상황을 보니 회의를 할 수 있는 그런 것이 아닌 것 같아 자연스럽게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며 "저쪽(북측)도 내부적으로 등 여러가지 사정이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다만, 오전과 오후 정례 연락대표 협의나 연락사무소 운영을 위한 협의 등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게 통일부 입장이다.

북측은 오는 27일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남측이 여는 '평화 퍼포먼스' 참석 여부에 대해서도 아직 특별한 입장을 전달해오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이 부대변인은 말했다.

그는 "(북측의) 참석 가능성은 낮지만 예단해서 말씀드리진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