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포수 장성우, 포구 중 손톱 깨져 병원행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26 19:46: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프로야구 kt wiz 포수 장성우가 경기 중 손톱이 깨져 병원으로 이동했다.

장성우는 26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 SK 와이번스전에 8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 0-0으로 맞선 3회 초 2사 1, 3루 최정 타석에서 다쳤다.

장성우는 투수 김민이 던진 4구째 볼을 잡으려다가 미트 바깥에 나와 있는 왼쪽 검지에 맞았다.

kt 벤치는 장성우의 상태를 살핀 뒤 이해창으로 포수를 교체했다.

kt 구단 관계자는 "손톱이 깨져서 병원으로 갔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