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10만명 돌파' 광주 오포읍, 행정구역 개편

이윤희 기자

발행일 2019-04-30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개 분동' '2개동·그외 읍' 案 제시
7월 기본계획 후 연말께 조례 개정


인구 10만명을 넘어서며 전국의 읍 중 세 번째로 많은 인구를 자랑하는 광주시 오포읍(2019년 3월 현재 10만7천292명). 이곳이 주민편의 및 행정능률 향상을 위한 대대적 행정구역개편에 들어간다.

일단 추진되는 개편안은 ▲4개 동으로 분동 되는 안 ▲2개 동(신현동, 능평동) 분동 및 나머지는 읍으로 존치하는 안이며, 이 중 한 개 안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29일 광주시에 따르면 급격한 도시발달과 인구증가로 행정구역 개편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시는 지난해 '광주시 행정구역 개편 타당성 용역'에 들어가 최근 주민공청회와 최종보고회까지 마쳤다.

이 과정에서 시는 두 차례 주민 대상 설문 조사와 이장·통장 대상 설문조사, 광주시의회 보고 및 의견 청취에 들어가 최근 행정안전부에 올릴 행정구역 개편안을 도출했다.

도출안에 따르면 오포읍의 경우 현재 7개 리로 나뉜 것을 4개 지역(오포1동, 오포2동, 신현동, 능평동)으로 분동하고 행정 단위를 동으로 하는 안과 신현리와 능평리를 각각 분동해 신현동과 능평동으로 하고 그외 지역은 읍을 유지하는 안이 제시됐다.

기존 동 지역에 대한 행정구역 개편도 논의됐다. 광남동은 목리천 남쪽 태전동의 분동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와 이 같은 안이 추진될 예정이며, 송정동은 (법정동)송정동만 1동, 2동으로 분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안동은 경안천을 중심으로 분동해 지역적 동질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개편안 도출에 따라 오는 7월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타당성 검토를 거쳐 경기도를 경유해 오는 10월께 행정안전부의 승인을 받아 올 연말께 조례 개정(통리반 설치조례)후 경기도 보고 및 공포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행정상 제반 준비를 거쳐 빠르면 내년 중 행정구역 개편이 단행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 여건 변화를 고려한 현실성 있는 행정구역 개편을 위해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려 했다"며 "행안부의 승인이 관건인데 주민 요구가 받아들여져 공공서비스의 효율성 향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이윤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