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베네수엘라 자유 지지" 국회의장 과이도에 힘 실어

강보한 기자

입력 2019-05-01 11:27: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0101000046000000311.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네수엘라 국민의 자유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앞서 베네수엘라에서는 임시 대통령을 자처한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이 현임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을 축출하는 쿠데타를 촉구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계정에서 "베네수엘라의 상황을 심각하게 모니터링 중이다. 베네수엘라 국민의 자유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쿠바 정부 측이 군사적 조치를 실행할 시에는 가장 높은 수준의 경제적 금수 등 즉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엄포를 놓았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트위터에 "오늘 과이도 임시 대통령이 '자유의 작전' 개시를 발표했다"면서 "미국 정부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베네수엘라 국민을 완전히 지지한다. 민주주의는 패배하지 않는다"고 썼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트윗을 통해 "베네수엘라 군은 헌법과 베네수엘라 국민을 보호해야 한다"면서 "민주주의의 강탈에 맞서 국회와 합법적 당국을 지지해야 한다. 미국은 베네수엘라 국민의 편에 선다"고 밝혔다.

/강보한기자 kbh@kyeongin.com

강보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