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대행 "北비핵화, 외교가 최우선…실패 대비해 계속 훈련"

하원 청문회 출석…"대북제재 유지 위해 방심하지 않을 것"

연합뉴스

입력 2019-05-02 07:20: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1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를 위한 최우선 해법은 외교이며, 미군은 외교 실패에 대비해 계속해서 준비 훈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은 이날 미 하원 세출위원회 국방소위의 내년도 예산 관련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 비핵화는 최우선 목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협상을 지지하며, 미 외교관들이 힘 있는 위치에서 계속 발언할 수 있게 보장하는 것이 국방부의 목표라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그는 "군사적으로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우리는 우리의 입장과 작전, 힘을 바꾸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월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핵농축 활동이나 미사일 실험을 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아무것도 모른다"고 대답했다.

또 니타 로위(민주) 세출위원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러정상회담과 관련해 공유할 내용이 있느냐'고 묻자 "내가 공유하고자 하는 것은 (대북)제재는 유지될 것이고, 제재가 유지되도록 하는데 우리는 조금도 방심하지 않으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문회에 함께 참석한 조지프 던퍼드 미 합참의장은 남북관계에 대해 "한국이 이전과 다른 주목할만한 조치를 한 것은 없다"고 설명하고 "내가 장담할 수 있는 것은 한국과 적절한 수준의 준비 태세를 유지하는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던퍼드 합참의장은 또 한미연합훈련 종료 결정을 누가 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훈련을 종료하지 않았다. 훈련 범위를 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미군과 연합군을 위한 본질적인 임무를 맡고 있고, 현재 구축된 훈련은 우리가 할 일인 '오늘 밤 싸울'(Fight tonight) 준비태세를 계속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