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마오이스트 반군, 총선 겨냥 테러… 경찰 등 16명 숨져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02 12:12: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도 중서부 마하라슈트라주에서 마오이스트 반군이 총선을 겨냥한 테러를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2일 NDTV 등 현지 매체에 "전날 마오이스트의 공격으로 특공대원 15명과 운전사 1명 등 지금까지 16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특공대원 등이 탑승한 차량이 마하라슈트라주 가드치롤리 지역의 잠붐파다 마을을 지날 때 사제폭탄이 터지면서 탑승자 대부분이 사망했다.

이들은 마오이스트가 이날 새벽 이 지역에 주차된 차량 30여대에 방화한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현장으로 이동하다가 변을 당했다.

마오이스트의 공격으로 인해 이처럼 많은 인원이 숨진 것은 2017년 차티스가르주에서 25명의 민병대가 사망한 이후 처음이다.

이들은 현재 마하라슈트라, 중부 차티스가르, 동부 오디샤주, 북부 비하르주 등에서 6천500∼9천500명 정도가 활동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토착 부족민의 권리와 재산을 위해 싸운다는 명목으로 게릴라전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인도 총선은 오는 19일까지 전국을 돌며 한 달간 진행 중이다. 이달 23일 개표가 이뤄진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