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5.5% 느는' 경기·인천 외국인근로자

한은 "전국 평균증가율 4.2% 웃돌아"… 우대정책에 재외동포 급증

김준석 기자

발행일 2019-05-0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인천지역에 체류하는 외국인 근로자(경제활동인구) 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 전국 증가율을 뛰어넘은 건 물론 서울지역 외국인 근로자까지 경인지역으로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2일 한국은행 경기본부가 발표한 '경인지역 외국인 고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 28만7천명이었던 경인지역 외국인 근로자 수는 지난해 39만5천명으로 약 38% 증가, 매년 5.5%의 상승률을 보였다.

전국에서 같은 기간 72만5천명에서 92만9천명(28%)으로 늘어나는 등 매년 평균 증가율 4.2%를 기록, 경기도가 모두 전국을 웃돌았다.

경인지역 등 외국인이 몰려든 이유는 2009년 이후 중국을 비롯한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 12개국 독립국가연합(CIS) 동포우대 정책의 영향으로 재외동포 체류자격을 가진 외국인 근로자가 크게 증가했던 게 원인으로 꼽힌다.

또 정주형(사증 반복갱신 없이 체류 가능한 재외동포 등) 근로자 비중이 27.1%에서 40.9%로 많이 늘어난 점도 한몫 했다는 게 한은 경기본부의 설명이다.

전국에서 외국인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경인지역은 같은 기간 29.5%에서 42.5%로 크게 늘었다. 반면 서울지역은 25.2%에서 21.6%로 오히려 줄었고, 비수도권(35.4%→35.9%)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경인지역 특성상 제조업 비중이 높고 서울지역은 주거비용이 비싸다 보니 일부 외국인 근로자들이 경기도와 인천으로 옮겨간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 경기본부 관계자는 "외국 인력이 늘어나는 만큼 인력난을 겪고 있는 산업 부문에 원활히 배치될 수 있도록 고용지원센터를 통한 일자리 소개 및 직업 훈련 기회 제공 등이 활성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

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