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노동절, 기차역 정원초과 난장판

연합뉴스

발행일 2019-05-0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중국에서 예년보다 길어진 나흘짜리 노동절 연휴를 맞아 여행객이 급증한 탓에 일부 기차역이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표를 못 구한 채로 열차에 오른 사람들이 너무 많아 정작 미리 표를 산 사람들이 열차에 타지 못해 여행을 망치는 일이 벌어졌다.

2일 베이징청년보에 따르면 가장 많은 사람이 몰리는 연휴 첫날인 지난 1일 난징역과 쯔보역에 일부 열차 편이 도착했을 때 정원 초과로 도저히 승객이 더 탈 수 없는 지경이었다.

한 승객은 고향에 가는 기차표를 1개월 전에 예매했다. 하지만 쯔보역에서 기차가 연착됐다는 소식에 이어 표가 있어도 승차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

역무원은 기차에 승객이 더는 탈 수 없다면서 전액 환불 조치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난징역에서도 여러 승객이 같은 상황에 부닥쳤다.

역무원은 전액 환불을 해주겠다고 했지만, 여행 계획은 이미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이는 일단 짧은 구간의 기차표를 끊고 열차에 탄 뒤 목적지까지 계속 타고 가는 승객이 많았기 때문이다.

열차 안에서 승무원이 표를 검사하기는 하지만 이때 목적지까지의 요금을 추가로 내면 된다. 한 역무원은 기차가 역에 정차했을 때 일일이 표를 확인할 방법이 없어 안전운행을 위해 승객의 탑승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소셜미디어 웨이보 이용자들은 "내려야 할 사람들을 내리게 해야지, 왜 타야 할 사람들에게 환불해주냐?"며 성토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