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사관 습격 주도자·CIA, 스페인서 만나…당국이 증거확보"

美언론, 스페인 당국과 연계 있는 유럽전문가 인용 보도

연합뉴스

입력 2019-05-03 08:09: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0301000280500011691.jpg
미국 법무부 연방보안관실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 습격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에이드리언 홍 창의 수배전단을 배포했다. 수배 전단에는 그의 얼굴 사진과 함께 이름과 그가 사용했다는 '오스왈도 트럼프', '매튜 차오' 등의 가명이 적혀 있다. 성별과 신장, 체중, 피부색 등 개인정보 사항도 들어 있다. /워싱턴DC AP=연합뉴스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에이드리언 홍 창이 스페인에서 미 중앙정보국(CIA) 당국자들과 만났다는 증거를 당국이 확보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매체 '더네이션'의 탐사보도 기자 팀 셔록은 2일(현지시간) 습격 사건 전반을 다룬 기사에서 "스페인 경찰과 정보기관 당국자들은 홍 창이 스페인에서 CIA 당국자들과 만났다는 '믿을만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는 스페인 당국과 연계가 있다는 유럽의 분석가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스페인 당국이 확보한 증거에 사진과 통신기록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만남이 이뤄진 시점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부연하지 않았다.

CIA의 물고문을 폭로했던 전직 요원 존 키리아쿠는 더네이션에 "CIA는 이런 (스페인 북한대사관 습격 같은) 작전을 절대 승인하지 않는다. 너무 비전문적이고 범죄의 성격이 강하다"면서도 "CIA가 (습격사건) 관련자들과 접촉했을 것이라고 보느냐고 묻는다면 답은 '틀림없이 그렇다'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2월 22일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이 발생한 뒤 스페인 유력 일간지 엘 파이스는 CIA 배후설을 제기한 바 있다. 신문은 괴한 중 최소 2명의 신원이 확인됐고 이들이 CIA와 관계가 있다고 보도하면서 CIA는 의혹을 부인했다고 3월 13일 전했다.

습격 사건을 주도한 이들과 미국 정보기관의 연관성 여부는 아직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 습격 사건에 가담한 크리스토퍼 안에 대한 미국 검찰의 공소장에는 홍 창이 습격 사건 이후인 2월 27일 뉴욕에서 미 연방수사국(FBI) 요원을 만나 탈취한 자료를 넘겨줬고 로스앤젤레스에서도 FBI 요원과 접촉한 것으로 돼 있다.

미국 정부는 습격사건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지난달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 정부는 이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힌 바 있다. /워싱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