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청년정책 한 단계 클래스업(class-up)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장철순 기자

입력 2019-05-03 21:44:5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부천시는 지난 1일 시청 창의실에서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시는 전체인구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청년들이 고용 뿐 아니라 주거, 부채, 건강 등 삶의 전반에서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점을 감안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고 부천 특화형 청년정책 로드맵을 단계별로 제시하는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번 착수보고회에는 청년단체, 시의원, 관계부서장 등 20여 명이 참석해 일자리, 주거, 거버넌스 등 분야별 과제가 기본계획에 포함되도록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번 연구는 수행기관인 희망제작소에서 10월까지 6개월간 실시한다. 청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설문조사를 통한 정량조사와 청년, 전문가, 관계 공무원을 대상으로 표적집단면접(FGI) 등 정성조사를 진행한다.

특히 민·관·학 협력추진단을 운영해 거버넌스 체계를 강화하고 원탁토론회와 공청회 등 숙의과정을 통해 청년의 목소리를 반영한 정책을 발굴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송유면 부시장은 "청년당사자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되고 부서와의 원활한 소통으로 청년중심의 체감도 높고 실현 가능한 실효성 있는 계획이 수립되기를 바란다"며 "부천만의 특색 있는 정책 제시로 청년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지역에서 청년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천/장철순 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