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전국 아파트 4만8559가구 쏟아진다… '5월기준' 19년만에 최대 규모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19-05-09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90318 과천지식정보타운2
GS건설과 대우건설은 5월 중에 과천시 과천지식정보타운에 각각 647가구, 504가구의 '과천제이드자이'와 '과천푸르지오벨라르테'를 분양할 계획이다. /경인일보DB

지난해 동월대비 1.7배 수준 증가
수도권 2만8362·지방 2만197가구

'위례신도시 우미린1차' 청약 열기
과천지식정보타운도 잇따라 분양
분양가상한제로 싸게 공급 '인기'


봄 기운이 충만한 5월에 새 아파트 분양이 봇물처럼 쏟아진다. 5월 기준으로 보면 19년 만에 최대 규모다.

8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 전국에서 4만8천559가구(임대주택 제외)의 아파트가 분양 된다.

이는 지난해 동월 2만8천269가구의 1.7배 수준이며, 부동산 호황 시절인 2016년 5월의 4만1천925가구 보다도 많은 수치다. 지역으로 보면 수도권 2만8천362가구, 지방 2만197가구다.

특히 위례와 과천 등 경기도 내에서 분양되는 공공택지지구 관심이 쏠리고 있다.

9·13 대책 이후 집값 안정화와 대출 규제로 지난해에 비해 청약 열기가 식고 있는 와중에 분양가상한제로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되다 보니 '로또 분양'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3일 견본 주택을 연 하남 '위례신도시 우미린 1차'에는 지난 6일까지 약 1만6천명이 방문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위례신도시 우미린 1차는 하남시 학암동 69에 위치한 단지로 앞서 분양한 위례포레자이, 북위례 힐스테이트 송파, 송파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 등에 이은 4번째 북위례의 청약 물량이다.

875가구 일반 분양에 평균 분양가는 3.3㎡ 당 1천871만원이다. 직전 북위례에서 분양한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의 분양가 2천175만원보다 저렴하지만, '힐스테이트 북위례' 분양가 1천833만원보다는 비싸다.

앞서 '힐스테이트 북위례'의 청약 경쟁률이 평균 77.28대 1에 달했고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의 청약 경쟁률 또한 70대 1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위례신도시 우미린 1차' 또한 높은 분양 열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분양권 전매 제한기간이 8년으로 길 다는 점은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청약일은 10일이다.

준강남으로 평가되는 과천에서도 과천지식정보타운의 분양이 이어진다.

GS건설은 이달 중 과천지식정보타운 S9 블록에 '과천제이드자이'를 선보일 계획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5층, 7개동, 전용면적 49~59㎡, 총 647가구로 조성되며 3.3㎡당 평균 분양가는 2천100만~2천400만원으로 점쳐진다.

지난달 과천의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가 3천659만원인 것을 고려하면 경쟁력 있는 가격대라는 평가다.

과천지식정보타운 S6블록에서 대우건설 금호산업 태영건설이 짓는 '과천푸르지오벨라르테'도 이달에 분양될 예정이다. 전용면적 74~99㎡에 총 504가구로 조성된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과천과 위례는 워낙 인기 있는 지역인 데다가 이번 분양 물량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가격도 시세 대비 저렴해 큰 인기를 끌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