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水高데이' 여는 kt 총동문 응원 한마음

수원고와 시구 등 이벤트

김종찬·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5-09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0801000646800030271
"학교장이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섰는데, 아직 얼떨떨하고 설레기도 합니다."

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릴 kt wiz와 롯데 자이언츠 간 경기에서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를 김병철 수원고 교장은 8일 경인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9일은 kt와의 논의를 통해 '수고(水高)데이'로 지정됐다"고 설명했다. 학생회장 김성무 군은 시타자로 나선다.

kt가 지난 7일부터 홈 6연전을 진행 중인 가운데, 롯데전에는 김병철 교장과 김성무 군 외에도 수원고 학생과 교사 370명 상당이 관람에 나선다. 또한 230명 상당의 총동문회 일원 및 그의 가족 구성원들도 kt 응원에 가세한다.

이 같은 이벤트의 성사 배경에는 오는 11일 총동문가족 한마음체육대회를 준비하는 이창원 준비위원장의 노력이 있었다는 후문이다. kt의 팬이기도 하면서 kt 야구 붐을 일으키고자 자비로 구장내 600석을 마련했다.

김병철 교장은 "수원을 연고로 한 kt의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을 비롯해 중장기적인 팬으로 우리 학생들이 성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김성무 군은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학생회장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 동문 선배들께서 후배들을 위해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굉장히 뿌듯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와 관련, kt는 지난 7일부터 홈 6연전을 진행하면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10일 키움전에는 5G 야구 웹예능팀 '오지는 야구단'의 초교 선수 박찬웅, 최승우 어린이가 나서며 11일에는 지난 3월 KBS '전국노래자랑'에서 손담비의 '미쳤어'를 안무와 함께 열창해 '할담비'라는 애칭이 붙은 지병수 할아버지를 시구자로 초청했다.

/김종찬·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김종찬·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