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경기]평화경제중심도시 꿈꾸는 고양시의 '새 성장엔진'

105만 특례시의 산업혁명 '고양테크노밸리'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9-05-13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컬처밸리·킨텍스 3전시장 조성… 글로벌 관광메카로 자리매김
일산테크노밸리·청년스마트타운 , 4차 첨단산업 플랫폼 기반 일궈
방송영상밸리, 기존 대형방송사 인프라 연계… '미디어 허브' 발판
개발단계 30조 경제효과… 연간 15조 생산·13만명 고용 유발 전망

일산 신도시 조성 이후 베드타운으로 평가받았던 고양시가 이제 한반도 경제의 중심·유라시아경제의 시발점이라는 목표로 평화경제 중심도시로 부상할 준비를 하고 있다.

105만 인구라는 저력이 있고 수도권 및 경기 남부와 북부로의 교통 연결성이 우수하며 반경 40㎞ 내에 김포·인천, 공항만 두 개다. 그 중심에 바로 '고양테크노밸리'가 있다.

2019051001000831300039122
고양테크노밸리는 K-컬처밸리·킨텍스 3전시장·일산테크노밸리·청년스마트타운·방송영상밸리 등으로 조성된다.

시는 고양테크노밸리를 통해 문화관광·방송영상·4차 첨단산업 등 세 분야를 육성해 고양시를 산업도시 반열에 올려놓는다는 계획이다. → 위치도 참조

고양테크노밸리는 개발단계 30조원 12만명 고용과 운영단계 연 15조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연 13만명의 고용 유발효과가 기대되는 고양시의 백년대계를 위한 큰 그림이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시는 '평화경제중심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 산업도시로의 변모를 추진하고 있다"며 "첨단산업·방송영상·관광산업이 상호 연계해 선순환 경제체계를 구축하고 100만 특례시 지정 추진이 성과를 거둬 재정·행정적 권한에 자율성을 더해지면 '깨어있는 산업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치도

# '글로벌 관광도시 고양'의 미래, 킨텍스와 K-컬처밸리


관광산업은 고양테크노밸리 프로젝트 중 킨텍스와 K-컬처밸리가 담당한다.

K-컬처밸리는 케이밸리(주)가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일원 한류월드에 총 1조7천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30만2천㎡ 규모의 ▲테마파크 ▲상업시설 ▲융·복합공연장 ▲호텔 등으로 조성한다.

지난 2월, 경기도·고양시·케이밸리(주)가 3자 간 '한류 콘텐츠산업 육성 및 관광단지 활성화를 위한 지역발전·상생협약'을 체결하면서 본격 추진되고 있다.

고양시는 국내 최대 전문 국제전시장인 킨텍스를 보유하고 있다. 킨텍스는 지난 2015년 기준으로 경제 파급효과 3조원, 취업 파급효과 2만3천명을 달성했다.

현재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약 4천900억원을 투자해 3전시장 건립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8월에는 킨텍스 일대 693만㎡가 비즈니스·레저·관광·숙박·쇼핑을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킨텍스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됐다.

# 일산테크노밸리와 청년스마트타운, '4차 첨단산업 플랫폼'

일산테크노밸리와 청년스마트타운이 첨단산업 분야를 담당한다.

일산테크노밸리는 인공지능(AI)·드론·정보통신기술(ICT)·정밀의료 등 4차 첨단산업의 플랫폼 조성을 위해 일산서구 대화동과 법곳동 일원에 79만2천㎡ 규모로 조성된다.

총 사업비는 약 7천600억원이 투입될 계획으로, 1천900여개의 신산업에 투자하는 기업을 유치하고, 1만8천명 이상의 직접 고용 효과 및 1조6천억원의 신규투자 효과가 기대된다.

청년스마트타운 개발 사업이 일산동구 장항동, 일산서구 대화동 일대에 156만㎡ 규모로 추진된다.

약 1조5천억원을 투자해 총 1만2천570세대 중 5천500호의 청년세대가 입주한다. 올해 착공해 오는 2021년 완공 예정이다. 청년층의 주거를 안정시키고 일자리 창출공간도 조성해 청년 중심의 수도권 성장거점을 만들겠다는 그림이다.

# 방송영상밸리와 고양경기문화창조허브, 여기가 영상미디어 '허브'


영상미디어분야와 관련해서는 고양테크노밸리의 방송영상밸리가 있다.

일산동구 장항동 일원 70만㎡에 6천700억원을 들여 업무시설·상업시설·도시지원시설 등이 오는 2023년까지 완공된다.

방송제작센터 등 신규기업을 유치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방송영상 신 성장거점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 1월 일산동구 장항동 SK엠시티타워에 '고양경기문화창조허브'가 문을 열었다.

지역특화산업연계 융·복합콘텐츠 창업지원센터인 경기문화창조허브 중 5번째다.

방송영상·뉴미디어 분야에 약 33억원을 투자해 오는 2020년까지 창업 174건·일자리 창출 405개·스타트업 지원 525건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봉운 제2 부시장은 "'지식, 문화, 산업 융·복합을 선도하는 글로벌 마이스 도시, 고양'을 비전으로, 2023년까지 약 380억원을 투자하는 마이스산업 중장기 육성방안을 수립했다"며 "'평화통일특별시 고양'의 실현을 위해 국제·남북·내륙 교류 활성화를 극대화하고, 고양시 전략산업인 화훼·방송영상·스마트시티 사업 등과 연계한 특화 마이스 행사를 발굴·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시에는 SBS, EBS, JTBC 전용 일산 스튜디오 등 다수의 대형 방송사가 소재하고, 아쿠아 스튜디오와 일산호수공원을 비롯한 촬영 명소 등 풍부한 방송영상단지의 기반요소를 갖추고 있다.

방송영상밸리가 완공되고 고양경기문화창조허브와 고양시의 여러 기반요소가 상호 연계할 때 고양시는 명실상부한 영상미디어 분야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그래픽/성옥희기자 okie@kyeongin.com/아이클릭아트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