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성단]일산 신도시의 비애(悲哀)

이영재

발행일 2019-05-13 제2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1201000940200045131

1기 신도시 일산은 1991년 가을에 입주를 시작했다. 처음부터 부실공사 파문 등 말이 많았다. 노태우 대통령의 200만 가구 건설공약으로 분당· 평촌 등에서 1기 신도시가 동시에 조성되다 보니 자재가 부족한 게 원인이었다. 불량 철근과 중국산 저질 시멘트, 여기에 바닷모래 사용이 큰 파문을 일으켰다. 골재 부족으로 강모래가 바닥이 나자 바닷모래를 가져다가 사용했는데 염분기를 제대로 씻어내지 않고 사용한 게 문제였다. 일산을 비롯해 1기 신도시 아파트는 '소금 아파트'라는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가 없었다. 집값 때문에 일산주민은 말도 못하고 속만 부글부글 끓었다.

지난해 12월 일산 백석역 온수관 파열사고는 일산 주민들에게 '늙은 도시'에 살고 있다는 설움을 주었다. 30년이 넘은 일산 신도시는 사람으로 치면 60세를 넘어선 나이다. 시설물도 세월이 흐르면 사람처럼 늙는다. 도시 이곳저곳에 묻혀있는 파이프라인은 동맥경화로 몸살을 앓고 있다. 교량이나 하수관, 도로 등 시설물들이 노후화되기 전에 대대적인 교체 작업이 필요하다. 하지만 투입될 비용이 천문학적이다. 일산 백석역 사고는 그나마 1기 신도시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는 게 작은 위안이었지만, 일산주민의 속은 검게 타들어갔다.

정부가 고양 창릉을 3기 신도시 신규 택지 후보지로 추가 지정해 발표한 후, 일산 신도시 주민들이 크게 뿔났다. 2기 신도시 운정지구에 미분양 아파트가 넘쳐나면서 일산 집값마저 하락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 신도시가 들어설 경우, 일산의 경쟁력이 크게 떨어질 거란 우려 때문이다.

일산 신도시 주민들은 건설된 지 수십 년이 지났지만, 교통은 말할 것도 없고 각종 인프라가 철저하게 소외되고 있다고 하소연이다. 특히 같은 1기 신도시인 분당을 생각하면 일산신도시 주민들은 여전히 시골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린다. 지하철 노선의 경쟁력은 여전히 떨어지고 통일로와 자유로는 차를 몰고 나오기엔 끔찍한 '교통지옥'이 된 지 이미 오래다. 분당이 벤처 붐을 일으킨 판교를 끼고 승승장구한다는 소식이 터질 때마다 '베드타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일산주민들의 비애는 점점 깊어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3기 신도시 지정은 일산 신도시에 사망 선고나 다름없다"는 글이 올라 오는 등 일산신도시 주민은 지금 큰 슬픔에 빠졌다.

/이영재 논설실장

이영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