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체감 실속형 정책 발굴 프로젝트

인천시, 내년 50억 들여 민선 7기 朴시장의 브랜드 추진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9-05-1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는 내년 50억원의 예산을 반영, 시민 체감형 정책 사업인 '미소행(시민을 미소짓게 하는 행복정책) 프로젝트'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소규모 예산으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속형 사업을 민선 7기 박남춘 시장의 브랜드 정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미소행 시범 사업으로 ▲전국 최초 시민안전보험 ▲닥터-카 운영 ▲섬마을 100원 택시 ▲장난감 택배서비스 ▲시내버스 와이파이 무료 제공 ▲지능형 안심폰 보급 사업 등을 진행했다.

미소행 프로젝트 사업은 주민참여 예산을 적극 활용해 시행할 방침이며,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사업을 비롯해 구도심 활성화, 사회적 약자 배려, 정책 사각지대 해소 등을 위한 사업에 예산을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오는 7월까지 각 실·국별로 미소행 대상 정책을 발굴할 계획이며 9월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업 대상을 확정할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보여주기식 대규모 토건 사업이 아닌 시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발굴, 시행한다는 게 민선 7기의 시정 방향"이라며 "시민 청원 게시판 등 여러 통로를 활용해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