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PGA 투어 생애 첫 우승 '한국인 6호 우승'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5-13 08:24: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1301001003100047801.jpg
강성훈이 13일(한국시간)바이런 넬슨 골프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10번 홀 버디 퍼트를 한 뒤 주먹을 날리고 있다. /AP=연합뉴스

강성훈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 8년 만에 첫 우승을 달성했다.

강성훈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트리니티 포리스트 골프클럽(파71·7천558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79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강성훈은 공동 2위인 멧 에브리(미국)와 스콧 피어시(미국)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1년부터 PGA 투어에서 활약한 강성훈은 159번째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이루었다.

한국 국적 선수의 최근 PGA 투어 대회 우승은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의 김시우(24) 이후 2년 만이다.

강성훈은 최경주(49·8승), 양용은(47·2승), 배상문(33·2승), 노승열(28·1승), 김시우(2승)를 이어 한국인 6번째로 PGA 투어 무대 정상에 오르게 됐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