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북한판 이스칸데르' 우려에 "미사일 방어망 지속보강"

"국방백서 기재된 미사일과 외형 유사…비행특성 등 정밀분석 필요"

연합뉴스

입력 2019-05-13 11:52: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1301001024600049161.jpg
북한이 지난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조선인민군 전연(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공개한 훈련 모습으로 단거리 미사일 추정체가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공중으로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는 13일 북한이 최근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들이 이른바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요격이 어려운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우리 군은 어떠한 위협에도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미사일방어) 체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 군은 10여 년 전부터 미사일 방어체계를 구축해 왔고 패트리엇 체계를 중심으로 종말단계 등의 방어체계를 구축해 북한의 단거리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군은 이와 같은 미사일 방어 능력을 지속해서 보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번에 쏜 기종 미상의 발사체가 최대 사거리 500㎞로 비행 중에도 탄두 기동이 가능해 요격이 극히 어려운 '북한판 이스칸데르'를 발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특히 이 미사일이 고도 45∼50㎞로 비행해 최대 사거리 40여㎞의 패트리엇(PAC-3) 미사일 또는 고도 50㎞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잡는 사드(THAAD)로도 요격하기 쉽지 않다는 우려가 나온다.

최 대변인은 국방부가 발간한 '2018 국방백서'에 최근 발사된 미사일과 외형이 거의 닮은 미사일이 등장하는 것으로 확인된 데 대해서는 "국방백서에 포함된 무기체계와는 외형적으로 유사한 부분이 있다"면서도 이번에 발사된 발사체의 탄종, 재원, 비행특성 등에 대해서는 정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번 신형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인지 여부에 대해서도 "한미 양국이 긴밀한 협조 하에 정밀한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추가로 밝힐 내용이 없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