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논 프랑스대사, 올들어 네번째 인천 방문… 예술인 교류-영화·음악 등 협력 논의

정진오 기자

발행일 2019-05-14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파비앙페논 프랑스대사 초청강연1
13일 파비앙 페논 프랑스대사가 연수여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인천시 연수구청에서 초청 강연을 가졌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문화재단 레지던시 프로그램 관심
연수여고 강연… 학생 즉석 초청도


프랑스 특수부대가 아프리카에서 납치된 한국인이 포함된 인질들을 목숨을 내던지면서 구출한 사건이 세계적인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파비앙 페논(Fabian PENONE) 주한 프랑스대사가 13일 오전과 오후, 저녁까지 인천에 머물며 프랑스를 알리고 인천과 프랑스 간의 교류에 대해 관계자들과 논의했다.

페논 대사는 이날 오전 인천문화재단을 찾아 최병국 대표 등 재단 관계자들과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는 문화예술 교류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되었다.

특히 프랑스 문화계 인사들과 인천의 문화 예술인들 사이의 교류에 대사관이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예술가들의 레지던시 프로그램과 영화제 교류 등에 대해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인천문화재단에서도 예술인 상호교류와 영화, 음악 등의 협력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11시에는 연수구청에서 연수여고 학생 200여 명을 상대로 강연했다. 페논 대사는 연수구 송도에 있는 GCF 사무국 등을 예로 들면서 환경·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에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또 안보와 국방 분야, 경제 분야, 교육 분야에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0여 프랑스 기업이 한국에 진출해 있는데 이들 기업이 26만 명을 고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프랑스에서 한국어 열기가 높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페논 대사는 오는 7월 14일 프랑스에서는 국경일 행사가 대대적으로 펼쳐진다면서 강연에 참석한 연수여고 학생들을 즉석에서 초청하기도 했다.

페논 대사는 학생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답변하는 등 학생들과의 스킨십 강화에도 수완을 발휘했다.

이날 오후에는 인천대학교를 방문, 조동성 총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는 문화, 예술, 과학 연구 분야에서 서로 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페논 대사는 또 미추홀외국어고등학교도 방문해 프랑스어 교육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저녁에는 송도에 있는 프랑스 스포츠 유통 브랜드 데카트론을 방문해 스포츠, 경제 분야 활성화에 대해 관계자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페논 프랑스 대사의 이번 인천방문은 올해 들어서만 벌써 4번째다.

/정진오기자 schild@kyeongin.com

정진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