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버스파업' 하루 앞으로… 막판 해결방안 찾을 수 있을까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9-05-1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노조, 道·도의회와 간담회서 논의
'파국 막자' 공감대… 협의 가능성
오늘 '2차 조정회의' 열어 재협상


경기도 버스노조가 예고한 버스파업(15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전히 해결방안은 나오지 않고 있다.

15일 파업을 예고한 버스노조의 대표자들은 13일 도, 도의회와 간담회를 갖고 버스업계가 직면한 문제에 대해 논의했지만 아직 파업을 철회할 만한 수준의 방안은 마련되지 못했다.

다만 파업에 신중해야 한다는 데에는 공감대를 형성해 막판 합의의 여지는 열어둔 상태다.

경기지역자동차노조와 중부지역자동차노조, 경기도버스노조 소속 대표자들은 도와 도의회에 각각 버스업계 주 52시간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해 버스업계가 처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들은 버스요금 조정과 환승할인 지원금 확대 등 도 차원의 재정지원 방안을 요구했으며, 도가 나서 중앙정부 차원의 역할과 재정지원을 촉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 제안으로 마련된 이날 간담회에서는 파업에 앞서 버스요금 인상이나 보조금 확대 등 방안 마련에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칠 것을 제안했다.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됐지만, 염종현(부천1) 민주당 대표의원은 모두 발언을 통해 "버스 파업, 파국만은 막아보자는 절박한 마음에서 이 자리를 만들었다"며 "논의된 내용을 갖고 교섭단체 차원에서 이재명 도지사와 면담해 일을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장원호 경기지역 자동차노동조합 위원장은 "임금 처우 문제로 파업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파업에 대한 부담을 갖고 있다"며 "최대한 도민을 볼모로 잡지 않겠다"고 답해 협의 가능성을 남겨뒀다.

하지만 경기지역 버스노조는 이날 열린 경기지방노동위원회 1차 조정회의에서도 사측과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경기도 버스 파업의 시계가 빨라지고 있다.

노조는 14일 2차 조정회의를 열고 재협상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이마저 결렬될 경우 파업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도 파업을 예고한 버스 노조 지도부를 비공개로 만나 의견을 나눴다. 홍 부총리는 "시내버스 주관부처는 지자체"라면서도 "시내버스 업계의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과 관련해 정부에서 지원할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