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세버스 100~200대 14개 시·군 55개 노선 투입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14 10:44: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월 15일 버스요금인상 관련 (14)
/경인일보DB

경기도가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전세버스 100~200대를 멈춰선 노선에 투입하기로 했다.

15개 버스업체 노사는 14일 오후 10시 최종 조정회의를 가질 예정으로, 끝내 조정이 결렬되면 노조는 15일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이번 파업 대상은 양주, 용인, 하남, 구리, 남양주, 포천, 가평, 파주, 광주, 의정부, 의왕, 과천, 군포, 안양 등 14개 시·군의 55개 노선 589대 광역버스를 운행하는 15개 버스업체다.

수원, 고양 등 대도시를 운행하는 6개 시의 광역버스 1천561대와 시내버스 등 1만여 대는 파업 대상에서 빠져 있다.

경기도는 준공영제에 참여한 15개 업체의 버스 589대가 조정 결렬로 멈춰설 것에 대비해 포천이나 양주 등 대체 교통수단이 마땅하지 않은 노선을 중심으로 전세버스 100∼200대를 집중적으로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와 해당 시·군은 이날 오후까지 최대한 전세버스를 확보해 시민 교통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그러나 행락철을 맞아 전세버스 확보에 약간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는 또 전세버스를 투입하는 것 외에 정상적으로 운행하는 시내버스와 예비차를 출·퇴근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배차하고 택시부제도 해제해 대처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 전체 시내버스의 95%가량이 정상 운행되는 데다 전세버스를 투입하면 70% 정도는 커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