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마라톤 영웅' 故서윤복, 국립묘역 안장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05-15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서윤복
1947년 4월 19일 대한민국 정부 수립 전 한국인 최초로 태극기를 달고 제51회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 출전해 2시간25분39초의 세계 신기록을 세우고 동양인 최초 우승이라는 업적을 남긴 고(故) 서윤복 선생의 수상 모습. /대한체육회 제공

육상인으로 故 손기정 이어 2번째
은퇴후에도 체육계서 40여년 봉사


'마라톤 영웅' 고(故) 서윤복 선생의 유해가 육상인 가운데 두 번째로 국립묘역에 안장됐다.

고인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 전인 1947년 4월 19일 한국인 최초로 태극기를 달고 제51회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 출전해 2시간25분39초의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동양인 최초 우승이라는 업적을 남겼다.

고인은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의 영웅 고(故) 손기정 선생이 2002년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된 데 이어 육상인으로는 두 번째로 국립묘역에 영면했다.

안장식에는 강정원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 유병진 대한체육회 부회장,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 배호원 대한육상경기연맹 회장, 유족 등 약 40명이 참석했다.

한편 고인은 1948년 런던 올림픽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한 뒤에는 대한육상경기연맹 이사, 전무이사, 부회장 등을 거치며 40여년간 한국 육상계를 위해 봉사했고, 이 같은 업적으로 지난 2013년 체육회의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에 선정됐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