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연륙교' 민관협의체 운영… 조기 개통 등 현안논의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9-05-1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영종~청라 연결 4.66㎞ 해상 교량
경제청 주도 주민·전문가 등 참여

인천 제3연륙교(영종~청라 연결도로) 현안과 진행 사항을 논의하고 공유하기 위한 민관협의체가 운영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제3연륙교 민관협의체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제3연륙교는 영종국제도시와 청라국제도시를 연결하는 4.66㎞의 해상 교량이다. 2006년 영종·청라 토지조성원가에 건설비가 반영됐으나, 기존 민자도로(인천대교와 영종대교) 손실 보전 주체 문제로 장기간 지연됐다.

2017년 11월 인천경제청이 손실보전금을 부담하기로 약속하면서 국토교통부와의 갈등이 해소됐다. 현재 실시설계와 세부설계를 위한 각종 영향평가가 진행 중이며 2025년 개통 예정이다.

민관협의체에는 인천경제청, 영종과 청라 주민대표, 시의원, 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인천경제청은 중구청과 서구청 등 해당 기관에 인사 추천을 요청한 상태다.

제3연륙교 현안은 '조기 개통', '사업비 현황', '통행료 징수 여부' 등이다. 통행료 징수 여부와 관련해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달 온라인 시민청원 답변을 통해 "건설비를 부담한 주민에게 요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단 한 번도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가장 큰 현안은 조기 개통이다. 영종 주민들은 제3연륙교 조기 개통이 박 시장의 공약인 점을 강조하며 2023년 개통을 요구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조기 개통 방안을 LH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면서도 개통 시기보다는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실시설계가 어느 정도 진행돼야 대략적인 공사 기간을 알 수 있다"며 "민관협의체 운영을 통해 진행 사항을 공유하면서 의견을 수렴하고 필요한 부분은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