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봉균 의원, 수도권 통합환승 요금제 경기도에만 불리해 개정 촉구

김성주 기자

입력 2019-05-14 19:51: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1401001215300057961.jpg
경기도의회 김봉균 의원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김봉균(민·수원5) 의원은 14일 성명을 내고 현재 적용되고 있는 '수도권 통합환승 요금제도'는 경기도의 재정부담을 과도하게 만드는 불리한 제도라고 지적하고, 전면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봉균 의원은 지난 2007년 수도권 대중교통 '통합환승할인제' 합의문에 따라 경기버스와 전철환승시 발생하는 요금손실액 중 버스는 23%, 전철은 46%를 경기도 재정으로 부담하고 있어 버스요금 인상시 도의 재정부담은 더 늘어나게 되는 잘못 합의한 제도라고 주장했다.

경기도는 2007년~2017년까지 전철기관 환승손실보전금 7천378억을 부담했으며 지난해에도 811억을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시간이 지날수록 경기도가 부담해야 할 환승손실보전금은 더 늘어날 수 밖에 없어 제도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김봉균 의원 주장의 배경이다.

또 현 제도에서 경기도와 인천시는 막대한 환승손실금을 부담하고 있지만 서울시와 코레일은 환승손실금을 부담하지 않고 있어 지역별로 차별하는 불평등한 구조라는 것이다.

김봉균 "경기도만 버스요금을 인상한다면 경기도민은 서울시민보다 더 높은 교통비를 지급하면서 환승손실보전금까지 부담하는 이중의 재정 부담을 가진다"며 "국회에 계류 중인 '대중교통 환승비용을 중앙정부가 일부 지원하는 교통시설특별회계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 지방재정의 악화를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