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미군 위안부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 촉구

김성주 기자

입력 2019-05-14 19:55: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의회 박옥분(민·수원2) 의원은 14일 열린 제335회 임시회에서 미군 위안부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을 촉구했다.

박옥분 의원은 한국전쟁 이후 군사안보와 경제발전을 위해 주한미군기지촌 여성들을 구금, 구타, 인신매매하는 등 인권을 유린하고도 철저히 은폐해 온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미군 기지촌 여성들은 국가로부터 정기적인 성병 검진과 강제치료, 성병관리소 강제 수용치료 등의 피해를 입은 것은 물론 포주들로부터 성매매 강요와 감금, 폭행, 강제 약물투여 등의 피해를 받았다"며 "주한미군 기지촌의 절반 이상은 경기도에 소재하고 있으며, 현재 도내 거주하고 있는 기지촌 여성들은 사회적으로 낙인이 찍힌 채 배제당하고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실정인 만큼 경기도가 선제적으로 도내 기지촌을 포함한 성매매 피해에 대한 과거사 평가와 공론화를 시작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먼저 피해여성들에 대한 편견타파와 인식전환이 선행돼야 한다"며 "교육과정을 통한 올바른 역사인식과 이해를 위해 힘써달라"고 이재정 도교육감에게 당부했다.

박옥분 의원은 "국가의 정책으로 인권피해를 입은 피해여성들과 이들 유족에 대한 실태 및 진상조사와 명예회복, 피해여성 및 그 유족이 안정적인 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의료 및 생활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경기도가 책임감을 가지고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