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적절한 때 되면 中과 협상…더는 돼지저금통 되지 않겠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15 02:00: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1501001233000058991.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열린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의 회담에서 기자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다음 달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그동안 예고한 3천억 달러 규모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여부에 대해 아직 결정이 안 됐다고 말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중국과의 협상 여지를 열어놓으면서도 더이상 다른 나라들이 마음대로 털어가는 "돼지저금통이 되지 않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적절한 때가 되면 우리는 중국과 합의를 할 것"이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한 나의 존경과 우정은 무한하지만, 내가 이전에 그에게 여러 차례 말했듯이 이건 미국을 위해 훌륭한 합의가 돼야 하며 그렇지 않다면 말이 안 된다"고 적었다.

그는 여러 건의 트윗을 연달아 게재하며 "편파적인 터무니없는 세계무역기구(WTO)의 구성 이래 우리가 무역에서 중국에 잃은 엄청난 기반을 어느 정도 상쇄하도록 허용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모든 일은 일어날 것이고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빨리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전쟁으로 타격을 받는 미 농가를 향해 "우리의 위대한 애국자 농민들이 지금 일어나는 일의 가장 큰 수혜자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달래면서 "중국이 영광스럽게도 우리의 위대한 농산품을 계속 구매한다면 최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않는다면 중국이 매우 높아진 중국산 제품을 통해 그 부족분을 채워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 돈은 중국과 다른 나라들이 우리와 거래하는데 대해 미국에 지불하는 엄청난 관세에서 나올 것"이라며 "농부들은 오랫동안 잊혀져왔다. 이제 그들의 시간이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은 우리가 그들로부터 사들이는 것보다 훨씬 더 작게 우리로부터 구매한다"며 그 차이가 거의 5천억 달러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환상적인 위치에 있다. 미국에서 제품을 만들면 관세가 없다. 여러분은 또한 중국 대신 다른 비관세 국가들로부터 구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기업이 중국을 떠나고 있다. 따라서 이들 기업은 미국 구매자들 입장에서 더욱 경쟁력이 있게 됐다"며 "우리는 지금 중국보다 훨씬 더 큰 경제 규모를 갖고 있으며, 위대한 2016년 대선 이래 그 규모가 상당히 커져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모든 이들이 털고 싶어하고 이용하고 싶어하는 '돼지 저금통'이다. 더는 안된다"라며 손해 보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들의 기업들이 떠나기 시작하기 전에 내일이라도 중국과 합의를 할 수 있다"면서도 "우리가 합의에 근접한 마지막 순간에 그들(중국)이 다시 협상하길 원했다. 절대로 안된다!"고 '노딜'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다.

아울러 "우리는 우리가 일찍이 타결할 수 있었던 어떠한 합의 보다 지금 훨씬 더 좋은 위치에 있다"며 "우리는 수십억 달러를 끌어모을 것이며 일자리들도 원래 있어야 할 자리인 미국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다른 나라들은 이것(무역분쟁)이 자신들에게 일어나는 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우리와 이미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건 수년 전 우리의 지도자들이 해야 했던 일이었다"며 전임 대통령들을 비난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년 사이 관세가 우리의 철강 산업을 재건했다. 호황을 맞고 있는 것"이라며 "우리는 중국과 다른 국가에서 생산된 철강 덤핑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했으며, 이제 크고 성장하는 산업을 갖게 됐다"고 '관세 예찬론'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의 방위 산업과 자동차 산업을 구해야만 했다. 이들 두 개 산업 모두 다시 강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