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즈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떠난다 "5년 동안 굉장했다"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5-15 07:45: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1501001236200059151.jpg
그리즈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떠난다 "5년 동안 굉장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공식 트위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공격수 앙투안 그리즈만(28)이 팀을 떠난다. 새로운 행선지는 지난해 입단을 거절했던 FC 바르셀로나가 유력하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15일 공식 SNS를 통해 "그리즈만은 차기 시즌 AT 마드리드에서 뛰지 않는다. 그는 팀을 떠난다고 알린 상황이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5년 동안 굉장했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여러분을 제 마음 속에 데려갈 것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그리즈만의 작별 인사가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그리즈만은 "지난 5년은 믿을 수 없을 만큼 좋은 시절이었다.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 가슴속에 간직하겠다"라며 "새로운 도전을 위해 팀을 떠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5년 동안 환상적인 시절을 보냈다. 여기서 처음 우승 트로피도 들어 올려봤다"라며 "항상 기억해야 할 믿기 어려운 순간도 많았다. 서포터스들에게 감사드리고 항상 기억하겠다"라고 덧붙였다.

2009년 2월 레알 소시에다드를 통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무대에 데뷔한 그리즈만은 2014년 7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6년 계약을 맺었다.

그리즈만은 처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은 2014-2015시즌 22골을 몰아치더니 다음 시즌에도 또다시 22골을 쏘아 올리며 주가를 올렸다.

그리즈만은 이번 시즌 15골을 넣는 등 지난 5시즌 동안 꾸준히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정규리그에서만 179경기 동안 94골을 작성했다. 컵 대회 등까지 합치면 133골(256경기)을 꽂았다.

그리즈만은 지난해 여름 바르셀로나로부터 러브콜을 받았지만 거절하고 팀에 잔류하며 서포터스들의 큰 박수를 받았지만 결국 팀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그의 새로운 둥지는 지난해 영입을 노렸던 바르셀로나가 유력한 행선지로 떠올랐다.

축구전문 매체 ESPN FC는 "바르셀로나가 그리즈만과 계약을 희망하고 있다. 그리즈만의 바이아웃 금액도 7월 1일부터 2억 유로에서 1억2천만 유로로 떨어질 것"이라며 "바르셀로나도 7월부터 협상에 들어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