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조정 1주 넘기니…"주유소 4% 빼고 휘발윳값 다 올렸다"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 조사 "유류세 환원분 65원 반영 주유소는 18%"

연합뉴스

입력 2019-05-15 10:10: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유류세 인하 폭 축소 8일 차에 첫날 대비 휘발유 가격을 올린 곳은 전체 주유소의 96.48%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단체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은 14일 현재 전국 1만1천450곳 주유소 가운데 1만1천9곳이 유류세 인하 폭 축소 첫날인 6일 대비 휘발유 가격을 상향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중 고속도로 주유소는 100%가 휘발유 가격을 인상했다.

다만 유류세 환원분인 ℓ당 65원 이상 휘발유 가격을 올린 주유소는 2천30개로 전체의 17.79%에 불과했다.

정유 4사 가운데 ℓ당 65원 이상 인상한 주유소가 가장 많은 상표는 현대오일뱅크로 전체의 18.50%였다.

서울 지역에서는 주유소의 95.96%가 휘발유 가격을 올렸고, GS칼텍스는 97.01%가 가격을 올렸다.

경유 가격을 유류세 인하 폭 축소 첫날 대비 인상한 주유소는 전체의 96.10%였고, 환원분인 ℓ당 46원 이상 인상한 주유소는 전체의 25.56%였다.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가격은 ℓ당 1천526.27원으로 전날 대비 0.52원 올랐고, 서울 휘발유 가격은 0.66원 오른 1천614.57원이었다.

전국 경유 가격은 전날과 같은 1천392.22원, 서울 지역은 전날 대비 0.06원 오른 1천279.00원이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