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체험 나선 20대, 흉가에서 남녀 시신 발견…"극단적 선택"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15 10:42: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공포체험을 위해 찾은 빈 상가에서 40대 남성과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강원 삼척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께 삼척해변 한 건물 3층에서 공포체험에 나선 20대 5명이 시신 2구를 찾았다.

숨진 남녀는 경상도에 주소지를 둔 A(49)씨와 B(29·여)씨로 알려졌다.

시신이 발견된 건물은 5층 규모로 3층 등 일부 업소는 문을 닫은 지 한참이 지났고, 일부는 영업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0대 5명은 이날 친구들끼리 담력을 시험하고자 이곳을 찾았다가 시신을 신고했다.

경찰은 시신 발견 장소에서 극단적 선택에 쓰이는 도구나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미루어 보아 남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타살 혐의점은 없어 부검은 하지 않기로 했다.

/디지털뉴스부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