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김종규 재계약 협상 결렬, LG KBL에 진상 조사 요구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5-15 13:22: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0100020005107.jpeg
김종규 /연합뉴스

프로농구 창원 LG에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국가대표 센터 김종규와 LG 간 협상이 결렬됐다.

LG 한상욱 단장은 15일 "김종규에게 연봉 9억 6천만원, 인센티브 2억 4천만원 등 첫해 보수 총액 12억원에 5년간 계약하자고 제의했으나 결렬됐다"며 "다만 다른 구단의 사전 접촉 의혹이 있는 만큼 KBL에 이에 대한 진상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종규는 올해 FA 시장 '최대어'로 꼽혔다.

그는 2018-2019시즌 정규리그에서 평균 11.8점에 7.4리바운드를 기록, LG를 4강 플레이오프까지 이끌었다.

그러나 원소속구단과 FA 협상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해 다른 구단으로 이적할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LG의 타 구단 사전 접촉 진상 조사 요구를 KBL이 받아들일 경우 타 구단 협상 과정이 보류될 수 있다.

김종규가 KBL로부터 FA 자격을 인정받으면 영입을 희망하는 다른 구단에서는 연봉 9억 6천만원 이상의 조건을 제시해야 한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