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된 차량서 인천시청 소속 공무원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김태양 기자

입력 2019-05-15 19:52: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길가에 주차된 승용차에서 인천시청 소속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15일 인천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0분께 중구 운북동의 한 길가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인천시청 소속 공무원 A(50)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가 발견된 승용차에는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흔적과 유서가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14일 오후 8시 50분께 가족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아내는 "남편이 문자를 보냈는데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것 같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A씨의 소재를 파악했다.

경찰은 최근 금전적 문제로 힘들어했다는 유가족 진술을 토대로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김태양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