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은퇴, 최고의 위치에서 마무리하고 싶었다"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5-16 14:30: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상화.jpg
'빙속 여제' 이상화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은퇴식 및 기자회견에서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빙속 여제 이상화가 눈물의 은퇴식을 치렀다. 

 

이상화는 1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은퇴식을 가졌다. 

 

이상화는 지난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5위에 오르며, 한국 여자 빙속의 전설을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이후 2010년 벤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금메달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500m 금메달을 목에 걸며 2연패의 기록을 썼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와 치열한 경쟁 끝에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이상화의 2013 미국 월드컵 2차 대회 36초36은 세계 신기록으로, 아직까지 깨지지 않고 있다. 

 

이상화는 평창 올림픽 이후 1년 3개월 만에 은퇴식을 치렀으며, "빙판 위에서 넘어지지 말고 최선을 다하자고 했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7년이 됐다"고 소회를 말했다. 

 

이어 "목표를 이룬 후에도 국가대표로서 국민께 받은 사랑에 힘입어 다음 도전을 이어 갔다"면서 "하지만 나의 의지와 다르게 무릎이 문제였다. 몸이 따라주지 못하면서 이런 몸 상태로는 최고의 기량을 보여드릴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수술을 통해 해결하려 했지만 선수 생활을 할 수 없다는 의사의 진단과 약물치료를 하며 나 자신에게 실망도 했다. 그래서 은퇴를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조금이라조 좋은 모습으로 기억할 수 있는 위치에서 선수생활을 마무리하고 싶었다"면서 "빙상 여제라 불려진 최고의 모습만을 기억해주시길 바란다. 스케이트 선수로서 생활은 마감하지만 국민들의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개인적으로 노력하겠다. 다른 일도 열심히 해보겠다. 그동안 주신 많은 사랑과 응원을 평생 잊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