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남한강 인도교 설치 무엇이 문제인가

양동민

발행일 2019-05-17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1313.jpg
양동민 지역사회부(여주) 기자
여주시는 남한강에 인도교 설치를 놓고 찬반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여주에 강북에 해당하는 오학동이 급속히 발전하면서 교통대란이 우려되는데, '대교를 놓아야지 인도교가 왜 필요하냐'라는 주장이다.

인도교 설치는 이항진 여주시장의 공약사업이다. 시청과 오학동을 잇는 인도교를 통한 강남·강북의 생활권 연결과 남한강의 밤을 아름답게 수놓는 낭만이 넘치는 가족과 연인들의 다리를 놓겠다는 것이다.

지난 4월 여주시가 오학동 둔치 공원화 사업과 연계해 인도교 설치를 위한 타당성 조사용역을 추진하는 가운데, 오학동 발전위원회와 통장협의회에서 인도교 설치를 반대하고 가칭 제2 여주대교 건설을 요구하고 나섰다. 당연히 인도교보다 차량통행이 가능한 대교가 백번 낫다. 하지만 그동안 왜 여주의 미래발전을 위해 대교 건설을 못 했나 짚어볼 문제다.

우선 제2 여주대교는 민선4기 이기수 군수 재임 시절인 2007년에 추진하다가 중단됐다. 2007년 기본설계 시 약 850억 원의 예산이 필요하고, 12년이 지난 현재 1,300~1,500억 원의 예산이 필요하다. 또한,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하는 기준인 B/C가 1.0을 넘지 못한 0.34로 나왔다. 순수 시비로도 대교 건설은 못한다.

혹자는 인도교에 쓰이는 예산(200억 상당)을 아껴 대교 건설에 투입하면 될 거 아니냐고 말한다. 인도교 예산은 4대강 사업에서 발생한 준설토 판매 수익금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준설토 판매 수익금은 하천과 친수구역 관리 이외에는 쓰지 못한다. 통행이 목적인 대교 건설에는 쓸 수 없다.

게다가 여주대교 건설에 앞서 선행되어야 할 것이 시청사 이전이다. 여주초교가 역세권으로 옮겨가고, 시청사를 정비하려면 최소 5~10년의 기간이 소요되고, 대교는 그 이후에나 논의될 사안이다.

2025, 2030 여주시 중장기 발전계획에 어디를 찾아봐도 대교 건설에 관한 사항은 없다. 그렇게 중요한 사업이 왜 빠져 있는지를 따져봐야 한다. 대교 건설을 원한다면 인도교와 관계없이 지금부터라도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야 한다.

양동민 지역사회부(여주) 기자/coa007@kyeongin.com

양동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