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수 입시비리 연루… 학부모로부터 2천만원 받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16 10:43: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입시생 측으로부터 돈을 받고 자신이 속한 학과에 입학하도록 한 대학교수가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안양만안경찰서는 배임수재와 업무방해 혐의로 안양대 A교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2018학년도 학과 실기시험 수시 심사위원이었던 A교수는 당시 지원자인 B씨에게 높은 점수를 줘 B씨가 학교에 입학할 수 있도록 도운 혐의를 받는다.

A교수는 그 대가로 B씨 측으로부터 2천만원을 건네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A교수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배임증재와 업무방해 등 혐의로 입학을 청탁한 A교수의 제자와 돈을 건넨 B씨의 어머니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함께 송치했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은 자신을 '안양대 (학생) 입시 비리 비상대책 위원회'라고 소개한 네티즌이 지난해 말 학교 SNS에 글을 올려 A교수가 연루된 입시 비리 내용을 지적하면서 알려졌다.

안양대는 문제가 불거지자 수사기관에 조사를 의뢰하고 2019학년도 실기시험 수시 심사위원을 모두 외부인으로 교체했다.

또 A교수를 직위 해제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