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결제 중단한 '공항버스'… 모르고 정류장 간 승객 낭패

민정주 기자

발행일 2019-05-17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5면 공항리무진 티켓
용남공항리무진이 지난달 24일 김포공항행 공항리무진을 대상으로 좌석 예매제를 시작하면서 정류장에 안내문을 부착했지만 정류장에 와서야 이를 본 승객 일부는 제때 공항버스를 타지 못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사진 왼쪽) 의왕시 고천동 시외버스터미널에 설치된 승차권 발매기. 일부 정류장에서는 앱으로 예약하고도 발매기에서 종이 티켓을 발권해야 해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민정주기자 zuk@kyeongin.com

리무진업체, 6월까지 예매제 변경
"기간유예 배려 없어 불편" 목소리
업계 "道 시책… 정착하면 더 편리"


A씨는 지난 15일 의왕 고천동에서 김포공항행 리무진 버스를 탔다. 버스비를 카드로 결제하려고 했지만 버스 운전사는 미리 티켓을 구매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기사의 도움으로 A씨는 다음 정류장에서 하차해 버스 티켓을 산 뒤에야 다른 버스에 탑승할 수 있었다.

B씨는 가족들과 함께 지난 10일 안양 관악역에서 같은 노선 버스를 타려고 했지만 티켓을 예매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탑승할 수 없었다.

급히 시외버스 승차권 통합 예매 애플리케이션 '버스타고'를 휴대폰으로 내려받아 20분 후에 도착 예정인 다음 버스 티켓을 예매하려고 했지만, 이번에는 출발시간이 30분 이상 남아야 티켓을 살 수 있었다.

결국 40분을 기다려 다른 버스를 타고 가까스로 공항에 도착했다.

B씨는 "예전에는 버스를 타고나서 카드로 결제할 수 있었는데 방법이 바뀐 것을 몰랐다"며 "공항버스를 자주 타는 게 아닌데 일정 기간 동안은 사용자가 불편을 겪지 않도록 배려해 주었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내 공항리무진 버스 업체들이 티켓 판매 방식을 변경하면서 일부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사전에 티켓을 구매하고 좌석을 예매해야 하는데 이를 모르고 정류장에 나갔다가 낭패를 보는 것이다.

김포공항과 인천공항행 리무진 8개 노선을 운행하는 용남공항리무진(주)는 지난 4월 24일 동수원~인천공항(4000번), 동수원~김포공항(4300번, 4300-1) 3개 노선에 대해 예매제를 시작했다. 6월 중순까지 전체 노선에 대해 예매제를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예매제를 시행하는 노선 이용자들은 스마트폰으로 '버스타고'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티켓을 구매해 전자승차권을 발급받거나 발권기에서 티켓을 출력해 탑승해야 한다.

한 버스운전사는 "많게는 하루에 열 번 이상 티켓구매 관련 실랑이가 벌어진다"며 "아직 예매제가 잘 알려지지 않아 승객이나 기사나 난감할 때가 많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버스 업체 관계자는 "정부와 경기도 시책에 따라 앞으로 대부분 노선이 예매제를 시행할 것"이라며 "정류장에서 한참을 기다리고도 버스를 타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예매제를 실시한 것으로, 과도기를 지나고 예매제가 정착되면 보다 편리하게 공항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왕/민정주기자 zuk@kyeongin.com

민정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