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종합센터 우선협상대상 1순위 천안시…"건립에 행정력 집중"

"축구 중심지 부상 기대"…2023년까지 시비 400억원 등 1천500억원 투입

연합뉴스

입력 2019-05-16 13:10: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우선협상대상 1순위로 선정된 천안시는 16일 축구종합센터 건립을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이날 대한축구협회 부지선정위원회의 축구종합센터 건립 우선협상 대상 지역 발표 즉시,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이 밝혔다.

시는 우선 건립준비단을 구성, 대한축구협회와 완벽한 협상을 체결하고 사업이 신속하고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와 최종계약은 6월 말쯤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축구종합센터 건립 예정일은 2023년 6월이다.

시는 최종 후보지로 확정되면 토지소유주와 보상 협의를 시작으로 예산 확보와 행정절차 등을 거쳐 1년 이내 착공할 방침이다. 사업방식은 도시개발사업으로 진행한다.

사업 시행자인 천안시가 토지매입 후 부지 조성을 마치면 대한축구협회는 사유지에 대한 직접 토지매입 절차 없이 시설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분양받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33만㎡ 규모로 지어지는 축구종합센터는 국비 200억, 도비 400억, 시비 400억원 등 모두 1천500억원이 투입된다.

관중 1천명을 수용하는 소형 경기장을 포함해 천연 및 인조잔디 구장 12면, 풋살구장 4면, 다목적체육관, 축구과학센터, 체력단련실, 수영장 등 훈련시설이 들어선다.

시는 이번 축구종합센터 유치로 2조8천억원 생산유발 효과와 1조4천억원의 부가가치 창출, 4만여명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축구 중심지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는 '제2의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로 불린다.

2001년 건립된 파주 NFC가 각급 대표팀 훈련뿐 아니라 지도자와 심판 교육 장소로 빈번히 이용돼 수요를 감당하기 어렵다고 판단, 제2 NFC 건립이 추진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