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다저스 마에다 겐타, 6⅔이닝 12K 무실점+결승타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5-16 14:53: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1601001408000067841.jpg
LA다저스 마에다 겐타가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상대로 6⅔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AP=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LA다저스의 일본인 우완 투수 마에다 겐타가 투타 원맨쇼로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마에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경기에서 마에다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상대로 6⅔이닝 무실점으로 호투, 2-0 승리를 이끌고 시즌 5승(2패)째를 수확했다.

마에다는 안타는 3개만 내주고 볼넷 없이 삼진 12개를 잡아내며 올 시즌 최고의 투구를 펼쳤다.

12탈삼진은 2016년 7월 11일 샌디에이고전 13탈삼진, 지난해 5월 24일 콜로라도 로키스전 12탈삼진 이후 가장 많은 탈삼진이다.

타석에서도 마에다는 3타수 2안타 2타점을 올려 시즌 첫 멀티히트와 타점을 기록했다. 마에다의 시즌 타율은 0.263이다.

마에다는 2회 초 1사 1루 이후 6타자 연속 삼진을 잡아냈다. 2회 말 타석에선 2사 2, 3루에 등장해 싹쓸이 우전 적시타를 치며 결승 타점을 획득했다.

4회 초 2사 3루에서는 헌터 렌프로를 삼진으로 처리했다.

마에다는 7회 초 1사 1루에서 렌프로를 다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스콧 알렉산더로 교체됐다.

알렉산더는 오스틴 앨런을 1루수 땅볼로 잡았고, 페드로 바에스가 8회 초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켄리 얀선은 9회 초 1사 1, 2루 위기에서 삼진 2개를 잡아내 마에다의 승리를 지켜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