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5·18 코앞인데… 한국당, 망언의원 징계·사죄하라"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9-05-17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인영 원내대표 "黃 재발방지법 매듭… 떳떳이 광주찾아야" 압박
조정식·박광온·박정 "진상조사위 출범 협조·조속 절차" 한목소리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이틀 앞둔 16일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5·18 망언 의원 징계'를 비롯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라고 강하게 압박했다.

민주당은 이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고리로 5·18 망언 의원의 징계를 거듭 강조하는 한편, 한국당 차원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적극적인 특별법 처리를 촉구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은 망언 의원 내부 징계절차 완료, 국회 징계절차 마무리, 재발 방지를 위한 법·제도 마련 등 세 가지를 하고 나서 광주를 찾으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늘이라도 국회 정상화를 해 5·18 역사 훼손 재발 방지를 위한 법과 제도를 만들겠다는 약속이라도 하라"면서 "황교안 대표에게 결단을 촉구한다. 이 문제를 매듭지어 떳떳하게, 함께 손잡고 광주를 찾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조정식(시흥을) 정책위의장도 "최소한 5·18 기념일 이전 진상조사위원회가 정상 출범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황 대표와 한국당에 강력 촉구한다"며 "5·18 특별법 처리에도 적극적으로 앞장서 제1야당에 걸맞은 역사인식과 책임감을 보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박광온(수원정) 최고위원도 한 라디오 방송에서 "황 대표는 사죄를 한다든지, 진상규명에 앞장서겠다든지 무언가를 표현하지 않고서 이 시점에 광주에 간다는 것이 희생자 영령이나 유가족, 광주시민에게 어떤 모습으로 비칠지를 생각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정(파주을)·권미혁 의원 등 민주당 소속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위원들도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조속한 징계를 주문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이 지나간다고 망언 문제가 없던 일이 될 수 없다"면서 "5·18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 3명에 대해 하루빨리 윤리특위가 징계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 윤리특위 소속 여야 간사들은 전날 5·18 관련 발언 당사자인 김진태·김순례·이종명 한국당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고자 모였지만, 여전한 이견 속에 접점은 찾지 못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윤리특위 위원들은 "한국당이 자체적으로 징계수위를 정했기 때문에 징계할 상황은 충분한데 윤리특위는 징계절차에 들어가지 못했다"며 "결과적으로 윤리특위가 5·18 망언 3인방의 징계를 지연시킨 꼴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