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에 '바이오 밸리' 구축… 셀트리온, 25조 쏟아붓는다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9-05-1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바이오 비전' 들어보이는 박남춘 시장·서정진 회장
박남춘 인천시장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6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중장기 투자계획설명서를 들어보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2030년까지 40조 투자 계획 발표
본사 둔 인천 중심 市·삼성과 협업
20만ℓ 제3공장 등 생산기지 증설
직·간접 고용인력 11만명 창출도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본사를 둔 셀트리온이 2030년까지 40조원을 투자, 직·간접 고용 인력 11만명을 창출하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총 투자규모 40조원 중 25조원을 인천 송도에 투자해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를 증설하고 인천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협업해 송도를 중심으로 '바이오 밸리'를 구축하기로 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박남춘 인천시장은 16일 이 같은 내용의 '비전 2030' 계획을 인천시청에서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비전 2030 계획에 따라 송도를 거점으로 하는 바이오의약품 산업에 25조원을 투자하고 충북 오창을 중심으로 한 합성의약품 산업에 5조원을 투입 한다.

4차산업혁명시대 핵심분야인 U-헬스케어(각종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는 원격 의료 서비스) 플랫폼 사업에도 10조원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본사가 있는 인천 송도에서는 면역 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바이오 의약품 복제약)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약 개발에 16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바이오의약품 100만ℓ를 생산할 수 있는 생산설비를 확충하는 한편 연간 1억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환경을 구축해 세계 1위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셀트리온은 이를 위해 인천 송도에 20만ℓ 규모의 제3 공장을 증설하기로 했다. 이 회사가 추진하고 있는 3공장은 애초 12만ℓ로 계획됐으나 이번 중장기 계획을 세우면서 시설용량을 늘렸다.

중국에도 20만ℓ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추가 설립할 방침이다.

셀트리온은 이런 중·장기 계획을 실현하기 위해 2천여명의 연구·개발 인력을 새로 충원할 방침이며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에도 8천여명을 채용하는 등 1만명의 직접 고용 인력을 창출하겠다는 전략이다. 간접고용효과까지 고려하면 10만명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서정진 회장은 "기업이 돈(투자)을 쓰지 않으면 기회를 잃는 것이고 리스크가 없는 것은 사업이 아니다"라며 "오늘 제가 발표한 도전과 약속이 국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박남춘 시장도 "오늘 발표가 단지 셀트리온만의 미래가 아닌 인천의 미래,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미래가 될 수 있도록 총력을 쏟겠다"고 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