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최소한의 시민 안전장치' 첫 보험금 지급

광역시 첫 시민안전보험 도입… 화재 사망 유가족에 1천만원 전달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05-17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가 올해 광역시 최초로 시민안전보험을 도입한 이후 처음으로 보험금이 지급됐다.

시는 화재 사고로 사망한 A씨의 유가족에게 시민안전보험금 1천만원을 지급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로 사망했다. 시민안전보험은 화재로 인한 사망 사고 발생 시 최대 1천만원까지 보상할 수 있는 인천시 사업이다.

시민안전보험 시행 이전에는 개인이 가입한 보험 안에서만 보험금을 받을 수 있었지만 시민안전보험이 시행되면서 유가족이 추가로 보험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시가 보험사를 통해 보험금을 지급하기까지는 3개월여가 걸렸다.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해야 했기 때문이다. 시는 화재로 인한 사망이라는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보험사의 심사를 거쳐 유족에게 보험금을 최종적으로 지급했다.

시는 이외에도 보험금 청구가 있었던 단독주택 화재 사망 사고 등 3건의 사고에 대한 보험 심사를 앞두고 있다.

시가 올해 1월부터 시행한 시민안전보험은 시가 직접 보험사와 계약해 보험료를 납부하고, 보험사가 각종 자연재해·재난·사고·범죄 피해를 본 시민에게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사고 발생일을 기준으로 3년 내 보험사에 청구하면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보상 대상은 자연재해 사망, 폭발·화재·붕괴 사망 또는 후유장해,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사망 또는 후유장해, 강도 상해 사망 또는 후유장해, 스쿨존(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부상 등이며 최대 1천만원까지 보상하고 있다.

시는 올해 보험운영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내년에는 보험 보장항목, 보험금 지급규모 등의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우성훈 시 안전정책과장은 "2019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는 시민안전보험은 시민에 대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라는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보편적 보장이라는 취지에 맞게 어려운 일을 당한 시민이나 유가족에게 빠짐없이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