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년만에 다시 불 밝히는 '연평도 등대'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05-1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해수부 장관 등 참석 오늘 점등식
남포항 항로 개설땐 역할 더 커져


인천 서해 최북단 어민들의 길잡이 역할을 했던 연평도 등대가 45년 만에 다시 불을 켠다.

해양수산부는 17일 인천 옹진군 연평도 등대에서 문성혁 장관과 박준하 인천시 행정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점등식을 개최한다. 해수부는 이날 해가 떨어지는 오후 7시20분에 맞춰 점등행사를 열기로 했다.

연평도 등대는 1960년 3월 23일 첫 불을 밝혔다가 1974년 7월 1일 소등했다. 전국에서 몰려든 조기잡이 배의 든든한 길잡이 역할을 했지만, 불빛이 북한의 해상 침투를 쉽게 해준다는 이유로 불을 껐다. 해수부는 1987년 4월 16일부로 등대를 완전 폐쇄했다.

해수부는 지난해 남북정상회담에 따른 후속 조치로 올해부터 서해5도 해역에서 1시간의 야간조업이 허용됨에 따라 연평도 등대를 다시 점등하기로 했다.

연평도 서남단 해발 105m 지점에 위치한 연평도 등대는 20마일(32㎞)까지 불빛이 도달하는 등명기를 갖췄다. 다만 군부대와의 협의를 거쳐 북측에서는 불빛이 보이지 않도록 가림막을 설치했다. 과거에는 등대지기가 있는 유인등대였지만 무인으로 운영된다.

등대는 해뜨기 전 30분부터 해진 후 30분까지 조업을 하는 연평도 어선을 위해 불을 밝힐 뿐 아니라 주변을 지나는 인천~중국 항로의 화물선 안전 운항을 돕는다.

인천시가 추진하는 인천항~남포항 화물선 항로가 개설되면 연평도 등대의 역할은 더 중요해진다고 인천시는 설명했다.

해양수산부는 1970년대 같은 이유로 불을 끈 백령도 등대도 조만간 다시 점등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