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셀트리온 비전 2030' 과제]일자리·투자금 '장밋빛 숫자'보다 '실현 가능성' 객관적 대응을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9-05-17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고도 전문성 연구·개발 인력 요구
'장치산업' 지역 우선 채용 어려워
바이오분야 중기 기반 약해 '제약'
'실질적 경제효과' 긴밀 협의 필요


경제분야 전문가들은 16일 셀트리온이 발표한 '비전 2030' 전략과 관련, 인천시가 셀트리온이 내세운 투자금액과 일자리 창출 숫자에만 현혹되지 말고 실질적으로 인천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경제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해당 기업과 긴밀하게 협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인천시 입장에선 셀트리온이 내세운 일자리 창출 효과를 크게 기대하고 있다. 서정진 회장은 2030년까지 11만명의 직·간접 고용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바이오 분야는 인력 중심으로 운영되는 자동차 등 부품 소재 산업과 달리 자동화 기계 위주로 제품이 생산되는 '장치산업'으로 분류된다.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필수 연구·개발 인력이 회사의 핵심이다.

이런 이유로 셀트리온은 국내는 물론 해외 우수 인력까지 채용 대상으로 물색한다. 인천 내에서 이런 인력을 우선 채용하기는 쉽지 않다.

서정진 회장은 이날 발표에서 "인천 출신을 우대 채용하는 것에 확답을 줄 수 없다"며 "전국 많은 인재들이 우리 회사의 문을 두드리고 있기 때문에 그런 방식(인천 출신 우대)은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서정진 회장과 박남춘 인천시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등과 협업해 인천 송도를 '바이오 밸리'로 조성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바이오 산업과 관련한 연구·개발·마케팅·투자 등 모든 것이 집적화된 단지를 송도에 조성하겠다는 전략이다. 인천시는 이를 지원하기 위한 조직인 '비전 2030 협업을 위한 TF' 를 조만간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런 계획을 실현시키기 위해선 우선 인천에 있는 바이오 관련 중소·벤처기업들이 송도에 입주해야 하지만, 인천의 경우 바이오 분야 중소·벤처기업 기반 자체가 약한 실정이다.

2017년 기준 '국내 바이오 중소·벤처기업 현황'에 따르면 전국의 바이오 분야 중소·벤처기업 수는 모두 1천830개로 이중 경기도에 471개가 분포해 가장 많고 다음으로 서울(328), 강원(139), 대전(131), 충북(123), 경북(94), 충남(86) 등의 순이다.

인천은 전국 17개 시·도 중 44개가 위치해 13위를 기록하는 데 그치고 있다.

인천의 한 경제 분야 전문가는 "셀트리온이 이날 발표한 여러 계획이 과연 실현 가능할 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특히 인천시가 객관적인 시각으로 바이오 산업 분야를 바라보고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