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샷에 쓰러진 SK나주환, 검사 결과 심각한 이상없어 "뇌진탕 증세…안정 필요"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17 01:16: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1701001475900071371.jpg
16일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8회 초 1사 주자가 없는 상황 SK 6번 나주환이 NC 투수 배재환이 던진 공이 몸에 맞아 그라운드에 쓰러진 후 응급차에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헤드샷을 맞고 쓰러진 SK 와이번스의 내야수 나주환이 병원 검진 결과,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주환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8회 초 1사 후 타석에 나섰다가 NC 투수 배재환이 던진 공에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나주환은 충격으로 일어서지 못했고 대기 중이던 구급차가 그라운드로 들어와 목 보호대를 채우고 병원으로 데려갔다. 규정에 따라 배재환은 퇴장됐다.

나주환은 인근 병원인 삼성 창원병원으로 이송돼 CT 및 X-Ray 촬영을 진행했다.

2019051701001475900071372.jpg
16일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8회 초 1사 주자가 없는 상황 SK 6번 나주환이 NC 투수 배재환이 던진 공이 몸에 맞아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검사 결과, 나주환은 출혈 및 심각한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뇌진탕 증세가 있어 절대 안정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주환은 일단 창원에서 하루 휴식을 취한 뒤 17일 인천으로 이동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홈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17일부터 두산과 주말 3연전을 치른다.

한편 NC 이동욱 감독은 경기 후 나주환에 사과의 뜻을 전하며 "쾌유를 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