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동창리 핵심시설 새 활동 없어…주변서 약간의 움직임"

상업위성사진 분석…조립건물 쪽 새 구조물 지붕공사 완료

연합뉴스

입력 2019-05-17 09:33: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도 불리는 북한의 서해위성발사장 핵심시설에서 새 활동이 포착되지 않고 있으나 주변에서 시설 개선용으로 추정되는 저강도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고 미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16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지난 10일 촬영된 상업위성사진 등을 토대로 엔진시험대와 발사대에서는 3월 8일 이후 새로운 활동이 포착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다른 지역에서는 시설 개선 작업의 일환으로 보이는 저강도의 움직임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로켓이나 미사일을 수평으로 놓고 조립 및 점검하는 목적으로 지어진 것으로 보이는 건물 쪽에서 새로운 구조물에 지붕을 올리는 공사가 4월 18일에는 완료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이 구조물 공사는 작년 9월 처음 포착됐으며 현재 내부 공사는 진행 중일 가능성이 있다고 38노스는 덧붙였다.

발사대에서 떨어져 있는 원격관측용 건물에서는 지난 3월 2일 흰색 차량이 처음으로 보였는데 지난 10일 촬영된 위성사진에도 그대로였다. 차량의 목적은 불분명하지만 컴퓨터와 기록장치에 대한 개선 작업이 진행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38노스는 분석했다.

38노스는 지난 3월 7일 상업위성사진을 근거로 서해위성발사장이 정상가동 상태로 돌아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북한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대미압박 차원의 행보에 나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