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된 주사기 재활용' 파키스탄에서 어린이 400명 HIV 감염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17 14:14: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파키스탄에서 어린이 400명이 HIV에 집단감염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파키스탄 남부의 한 도시에서 어린이 400여명 등 500여명이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를 일으키는 인체 면역결핍 바이러스(HIV)에 집단 감염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현지 주민 사회가 패닉에 빠졌다.

이 같은 집단 감염은 현지 한 의사가 오염된 주사기를 재사용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AP통신, 가디언 등등은 보도를 통해 "파키스탄 남부 신드주(州)의 에이즈 관리팀이 최근 라르카나시 주민 1만3천800명을 대상으로 HIV 감염 여부를 조사한 결과 어린이 410명과 성인 100명이 HIV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알렸다.

신드주 당국은 이달 초 환자에게 HIV를 감염시킨 혐의로 현지 의사 무자파르 간가로를 체포해 관련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결과를 얻었다.

간가로는 소독하지 않은 주사기를 계속 사용하며 환자를 치료한 것으로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그 역시 HIV에 걸린 상태였다.

경찰은 간가로가 고의로 HIV를 퍼트렸는지를 조사하는 중이다. 

그는 이런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어린이 등 가족의 HIV 감염 소식을 접한 라르카나시 주민들은 비통함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한 살짜리 딸이 HIV에 감염된 니사르 아메드는 "어린이들을 감염시킨 그 의사를 저주한다"고 울부짖었다.

역시 4살 난 딸이 HIV 양성 반응을 보인 한 주민은 "앞으로 누가 우리 아이와 놀아주겠냐"며 아이가 큰 뒤에는 누구와 결혼할 수 있겠느냐며 슬퍼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