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부산 신혼부부, '3년 동안 실종 단서도 찾지 못해'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5-19 14:37: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혼부부.jpg
그것이 알고싶다 부산 신혼부부, '3년 동안 실종 단서도 찾지 못해' /SBS TV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그것이 알고싶다' 신혼 6개월차 부부가 실종된 사건이 재조명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TV 시사교양 '그것이 알고싶다'에는 지난 2016년 5월 부산 수영구의 한 아파트에서 거주하던 신혼부부가 돌연 자취를 감춘 사건을 집중 취재했다. 

 

당시 담당 형사는 "출입국 기록이나 통신기록, 카드사용 내용 등 부부의 생활 반응이 3년간 전무한 상태"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부부는 2016년 5월 평소처럼 귀가했고, 이 모습은 엘리베이터 CCTV에 그대로 담겨있었다. 그러나 이들이 집 밖으로 나간 흔적은 그 어디에서도 발견할 수 없었다.

 

아파트 내 21개 CCTV에도 없었으며, 집 안에는 다툼이나 외부 침입의 흔적도 일절 없었다. 사건 발생 3년이 흘러도 목격자 한 명 나오지 않았으며, 단서 또한 전무한 상태였다.

 

경찰은 지난 3월 해당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 주변 탐문을 통해 남편 전씨의 옛 여자친구 장씨를 유력 용의자로 지목했다. 

 

장씨는 전씨와 연락을 지속했으며, 전씨가 결혼한 후에도 부부를 괴롭혔던 것으로 전해졌다. 노르웨이에서 거주하던 장씨는 전씨 부부 실종 보름 전, 돌연 한국에 귀국한 것도 수상한 점이었다고. 이후 일주일 뒤 다시 노르웨이로 출국했다. 

 

장씨는 경찰이 자신을 상대로 수사하자 현지에서 변호를 선임하는 등 적극적인 방어에 나섰고, 제작진은 그녀를 만나고자 직접 노르웨이를 찾았다. 

 

제작진과 동행한 전씨 어머니는 "모녀 사이처럼 지냈기에 얘기하면 달라지지 않을까 싶다. 이 문제를 풀 사람은 장씨밖에 없다"고 하소연했다. 

 

장씨는 그러나 전씨 어머니를 봤음에도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지 경찰은 "당신들은 지금 이곳을 떠나야 하고 48시간 동안 이 근처에 있을 수 없다"고 통보했다. 

 

결국 제작진과 전씨 어머니는 아무런 대화도 하지 못한 채 돌아와야만 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