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곽상욱표 그린웨이' 이재명 지사 마무리를

김태성

발행일 2019-05-20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1901001556500075891
김태성 지역사회부(오산) 차장
어느덧 3선 시장이 된 곽상욱 오산시장은 오산을 교육도시로 키운 만큼이나 임기 내내 오산천 복원에도 공을 들였다. 오산천은 각종 공장의 폐수를 받아들이는 희생 속에 시민마저 등을 돌리는 하천이 됐다. 오산천에서 멱을 감으며 유년시절을 보낸 곽 시장은, 이 오산천을 회복시켜 시민에게 돌려주는 일을 숙명처럼 생각했다. 악취를 풍기며 썩어가는 하천을 생태하천으로 복원시킨다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했을 땐 주변의 비웃음도 있었다.

하지만 오산천 살리기를 통해 하천변 정화 활동과 생태교란종 제거 등이 이뤄지면서 이제는 하천에 토종 물고기가 살고 철새가 날아들며, 수달의 배설물 흔적까지 발견되는 친환경 하천이 됐다. 하천이 살아나자 오산천은 말 그대로 시민들의 젖줄이 됐다. 산책을 하고 자전거를 타기도 하며, 주말이면 시민들이 돗자리를 펴고 소풍을 즐기는 휴식처가 됐다.

특히 자전거 도로는 매년 수만 명이 몰리는 자전거 축제가 열릴 정도로 전국적인 명소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곽 시장은 이 자전거길이 오산에만 국한되는 데 아쉬워했다. 인근 도시인 평택·용인·화성·성남 모두 자전거길이 있는데 단절된 구간을 잇기만 하며 한강까지 논스톱 자전거 길이 열리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역별 이해관계와 예산수립문제 등 난관에 부딪혔다. 곽 시장은 이웃 지자체를 설득하고 뚝심 있게 밀어붙여 일명 '한강~평택호 자전거도로(Green Way)' 사업을 정상궤도에 올렸다. 빠르면 내년 완료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그러나 아직 남은 숙제가 있다. 일부 미개설 구간에 대한 지자체 간 업무협의 과정에서 일부 차질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곽 시장은 물론 해당 지자체들에서는 이재명 지사가 이를 직접 경기도 차원에서 마무리해 주길 요청하고 있다.

한강~평택호 자전거도로는 지난 지방선거 이재명 지사와 곽상욱 시장의 공동 공약이기도 하다. 곽 시장이 키운 이 꿈의 자전거 길을 이 지사가 잘 마무리하도록 지원해 주는 것도, 민선 7기 도와 시·군 상생의 좋은 사례가 되지 않을까.

/김태성 지역사회부(오산) 차장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