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봉길 시계, 김구 선생에 했던 말은? "수명이 얼마 남지 않았다"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5-20 22:00: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윤봉길.jpg
윤봉길 시계, 김구 선생에 했던 말은? "수명이 얼마 남지 않았다"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 윤봉길 의사가 김구 선생에 시계 바꾸며 했던 말은 무엇일까. 

 

20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오상진, 김소영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거사를 앞둔 윤봉길 의사가 김구 선생과 시계를 바꿔차며 했던 말은 무엇입니까?'라는 문제가 출제됐고, 민경훈은 "이거 가짜에요"이라는 등 황당한 답을 내놓아 웃음을 안겼다. 

 

그러던 중 "제 시계는 나에게 남아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라며 정답에 근접하기 시작했고, 정형돈은 "제 시계의 수명은 얼마 남지 않았다"라고 외쳐 정답을 맞혔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