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연구부정 의혹 다수' 서울대·연대 등 15개대 특별감사

서울대 이병천 교수 의혹은 사안감사…교대에는 성폭력관련 조직문화개선 컨설팅

연합뉴스

입력 2019-05-20 13:31: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001001676000081441.jpg
13일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에 최근 불거진 남학생들의 성희롱 의혹 관련 규탄 메시지가 붙어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연구 부정행위 의혹이 다수 발견된 서울대·연세대 등 15개 대학을 특별감사한다.

교육부는 20일 서울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제9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별감사 대상 학교는 강릉원주대, 경북대, 국민대, 경상대, 단국대, 부산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세종대, 연세대, 전남대, 전북대, 중앙대, 한국교원대다.

이들 학교는 최근 교육부 조사에서 미성년 자녀를 논문 공저자로 올리고 돈만 내면 논문을 발표할 수 있는 '사이비 학회'에 참가하는 등 연구 부정 의혹이 있는 교수들이 대거 적발된 곳들이다.

전북대는 교육부에 세 차례나 '미성년 공저자 논문이 한 건도 없다'고 보고했으나 한 교수가 자녀 2명을 공저자로 올렸다는 의혹이 보도되면서 감사 대상이 됐다.

교육부는 전북대를 현장 점검한 결과 미성년자 논문 공저자 실태 조사가 총체적으로 부실했음을 발견하고 전면 재조사를 지시했다.

교육부는 특히 최근 불법 실험 의혹에 이어 아들의 대학·대학원 편·입학에 관여한 의혹이 제기된 이병천 서울대 수의대 교수에 대해 사안 감사를 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연구부정 행위나 부실조사 의혹이 있을 경우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www.nrf.re.kr)의 '연구 부정행위 신고센터'나 교육부 홈페이지(www.moe.go.kr)의 '교육 신뢰회복을 위한 국민신고센터'로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미성년자의 논문 저자 등재가 대학·대학원 입시까지 연결되는 일을 철저히 감사해 단호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여성가족부와 함께 최근 성폭력 폭로가 잇따른 교육대학교를 비롯해 초등교원 양성기관 13곳에 조직문화 개선 컨설팅을 제공한다.

전국 교대 10곳과 한국교원대, 제주대, 이화여대가 대상이다. '스쿨 미투'가 발생했거나 컨설팅을 희망한 중·고등학교 9곳도 함께 컨설팅을 받는다.

컨설팅에는 성폭력 상담 전문가와 변호사, 노무사 등이 참여해 교내 성희롱·성폭력 사안 조사 및 처리, 재발 방지 대책 수립, 학내 성희롱·성폭력 관련 규정·지침 정비,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등을 조언한다.

이와 별도로 여가부는 '스쿨 미투' 폭로가 있었던 학교를 포함해 중·고등학교 400여곳에 폭력 예방 교육 점검 및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는 "예비교원 양성과정 안에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은 물론 성인지 감수성 제고 교육을 포함하고, 교원 자격 취득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